• 쇼미더머니10 콘서트 VIP 티켓 NFT로 판매...암표 예방 등 기대
  • 토큰으로 실물자산 구매 지원해 거래소 차별화할 계획

아로와나재단이 NFT 거래소 '아로와나 NFT 마켓'을 열었다.[사진=한컴그룹]

아로와나재단이 26일 대체불가능토큰(NFT) 거래소 '아로와나 NFT 마켓'을 연다고 밝혔다.

아로와나 NFT 마켓은 아로와나재단의 국내 운영 법인인 아로와나허브가 운영하며, 이더리움 기반 NFT 콘텐츠를 지원하고, 아로와나토큰과 이더리움으로 이를 거래할 수 있다.

창작자와 구매자를 연결하는 중개플랫폼 형태의 탈중앙화 거래소로, 일반적인 개방형 NFT 거래소 처럼 누구나 창작자 등록을 신청할 수다. 다만, 내부검증 절차를 통해 승인받은 창작자만 판매할 수 있도록 해, 콘텐츠 가치와 신뢰도로 높인다는 계획이다.

아로와나 NFT 마켓에서는 고정된 자산 가치로 구매나 경매가 가능하고, NFT 상품 구매자가 자유롭게 작품을 재판매를 할 수 있으며, 재판매 수익이 발생하면 최초 판매자에게도 일정 수익을 분배하는 구조로 운영된다.

한편, 아로와나재단은 첫 번째 NFT 상품으로 쇼미더머니 콘서트 제작사인 빅픽쳐프러덕션과 업무협약을 맺고, 내달 11부터 열리는 쇼미더머니10 콘서트 티켓에 NFT를 적용한 한정판 VIP 티켓을 판매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고유 일련번호를 부여하고 소유자에 대한 인증과 재판매 기록을 남겨, 암표 거래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전망이다.

NFT 티켓은 실물 티켓으로도 교환할 수 있으며, 향후에도 실물 자산과 연계할 수 있는 상품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토큰으로 실물 자산을 구매할 수 있는 NFT 거래소로 차별화할 계획이다.

한편, 아로와나재단은 오는 12월 31일까지 아로와나토큰 에어드랍 이벤트를 진행하며 참여자 확보에 나선다. 안정적이고 고도화된 운영 시스템과 다양한 문화공연 관련 콘텐츠를 확보하고, 내년부터는 아로와나토큰 생태계를 적극적으로 넓혀 나갈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