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수료 수익 4조1913억, 전분기보다 0.9%↑
  • 파생 관련 364%↑… 자기매매손익 호실적 견인

[사진=아주경제DB]

지난 3분기 코스피 박스권 장세에도 국내 증권사들의 분기순이익이 전기 대비 10% 이상 증가한 2조5162억원을 기록했다. 수수료 수익은 보합세를 유지했지만 자기매매손익 급등이 호실적을 견인했다.

금융감독원이 28일 발표한 '2021년 3분기 증권·선물회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국내 58개 증권사는 지난 3분기 분기순이익으로 2조516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분기(2조2775억원) 대비 10.5%(2387억원) 증가한 수치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10.8%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8%포인트 올랐다. 연환산 자기자본순이익률은 14.5%다.

부문별로는 그간 호실적을 견인하던 수수료 수익이 4조1913억원을 기록, 전분기 대비 0.9%(390억원) 증가에 그쳤다. 수수료 부문 중 수탁 수수료는 1조8652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6.7%(1343억원) 감소했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이 2분기 1023조원에서 3분기 913조원으로 10.8%(110조원) 줄어든 것이 감소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하지만 자기매매손익이 전분기 대비 9038억원(100.5%) 증가한 1조8030억원을 기록하며 감소분을 만회했다. 특히 파생관련손익은 전분기 대비 6778억원(364.2%) 급등한 8639억원을 기록하며 호실적에 기여했다.

이 밖에도 IB부문 수수료가 1조3746억원, 자산관리부문 수수료가 3666억원으로 각각 전분기 대비 7.6%(966억원), 10.3%(341억원) 증가했다.

전체 증권사 자기자본은 75조8000억원으로 전분기 말(73조6000억원) 대비 3%(2조2000억원) 늘었다. 자산총액은 665조1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629조8000억원 대비 25조3000억원(4%) 상승을 기록했다. 현금 및 예치금이 15조원, 미수금이 6조7000억원 증가하며 자산총액 상승을 주도했다. 같은 기간 부채는 579조4000억원에서 556조2000억원으로 23조2000억원(4.2%) 줄었다.

한편 국내 4개 선물회사는 3분기 당기순이익이 83억원을 기록, 전분기(91억원) 대비 8.8%(8억원) 감소한 성적표를 받았다. 수수료 수익이 99억원 증가했으나 파생상품 거래손실에 따른 영업비용이 107억원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3분기 주식 거래대금 감소와 국채 금리 상승 등의 영향에도 기업공개(IPO)시장 활황과 시장변동성에 대응한 헤지운용 등으로 증권사들이 지속적으로 높은 수익을 기록했다"며 "주가지수 하락에 따른 투자자 이탈과 국내외 인플레이션 우려 등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는 만큼 대내외 잠재리스크가 증권사의 수익성 및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