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무부가 중국 기업 12개를 포함해 총 27개의 외국 기업을 미국 국가 안보와 외교 정책에 반하는 기업으로 선정했다. 미국 상무부 산업안보국(BIS)는 24일(이하 현지시간) 수출 규제를 받는 무역 블랙리스트를 발표했다. 중국 기업 외에도 일본과 파키스탄, 싱가포르, 러시아 등 모두 27개의 외국 기업이 포함됐다. 

이들 중 8개 중국 기업은 미국의 양자 컴퓨팅 및 암호화 기술에 대한 보호 차원에서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이들 기업은 미국의 기술을 이용해 중국 인민해방군의 무기 개발에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CNBC는 "미국 정부는 장기간 동안 중국의 기업들이 중국 공산당과 연결돼 있으며, 인민해방군을 대신해 민감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는 불만을 나타내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중국 공산당은 산업 간첩 행위에 관여한 바 없다고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블랙리스트 목록에 대해서 주미중국대사관은 특별한 입장을 발표하지는 않았다. 

상무부는 또 중국과 파키스탄을 기반으로 하는 16개 기업과 개인들을 파키스탄과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돼 있다는 이유로 수출 규제 대상에 올렸다. 

지나 라이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은 “글로벌 무역과 통상은 평화, 번영, 양질의 일자리에 도움이 되어야 하는 것이지, 국가의 안보 위험을 키우면 안된다"라면서 "상무부는 국가 안보 유지를 위해 수출 규제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