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넷플릭스 전세계 1위[사진=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이 공개 직후 71여 개국 넷플릭스 TOP 10 리스트를 강타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24일 넷플릭스 TOP 웹사이트에 따르면 '지옥'은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 정상을 차지했다. 이는 지난,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간 시청 시간을 집계한 것으로, 공개 후 단 3일 만에 4348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한국은 물론 싱가포르, 홍콩,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자메이카, 나이지리아 등 총 12개국에서 TOP 10 1위를 차지했다. 그뿐만 아니라 인도, 미국, 프랑스, 독일 등 59여 개국에서 TOP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며 글로벌 신드롬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지옥'의 성과는 공개 전부터 많은 이들의 주목을 모았다. '오징어 게임'으로 인해 K-콘텐츠에 대한 전 세계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고, 연상호 감독은 '부산행'으로 이미 전 세계를 매료시킨 바 있다. 또한 '지옥'은 토론토국제영화제, BFI 런던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일부 상영되며 일찌감치 작품성을 인정받아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았다. 예상대로 '지옥'이 전 세계인들의 마음 깊숙이 파고들고 있다. 연상호 감독이 원작 웹툰에 이어 시리즈의 연출과 공동 각본을 맡아 독보적인 세계관을 견고히 다져 나갔고, 지옥행 고지라는 파격적이고 신선한 설정으로 삶과 죽음, 죄와 벌, 정의 등 보편적인 주제에 대한 강렬한 질문을 던지며 전 세계 시청자에게 충격과 전율을 선사하고 있다. 여기에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등 배우들의 열연이 '지옥'의 흥행을 이끌었다.

한편 '넷플릭스 TOP 10 웹사이트'는 전 세계 넷플릭스 시청자들이 사랑하는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는 웹사이트로 지난 17일 신설됐다. 매주 화요일(태평양 표준시 기준, 한국 시간 수요일 오전 5시) 작품별 콘텐츠 시청 시간을 기준으로 전주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한 주 동안 전 세계 회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작품 10선을 공개한다.

영어권과 비영어권, 영화와 TV로 구분되며, 한국은 물론 미국, 영국 등 90여 개국의 국가별 인기 리스트도 확인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작품 공개 이후 첫 28일 동안의 시청 시간을 기준으로 역대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글로벌 인기작 TOP 10도 만나볼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