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이 화성시와 경기도주식회사와 손잡고 페트병 리사이클 생태계 구축을 본격화한다.

SK케미칼은 화성시 동탄출장소에서 화성시, 경기도주식회사와 공공배달 어플리케이션 '배달특급'을 활용한 투병 페트병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화성시와 경기도주식회사는 화성 동탄 신도시에서 올해 7월부터 시행중인 배달특급 다회용 배달용기 사업의 회수 인프라를 활용하여 각 가정 내 투명 페트병을 수거해 SK케미칼에 제공한다.

SK케미칼은 이를 재생페트(r-PET)로 가공하여 코폴리에스터 생산 원료로 사용하거나 가방, 의류, 용기 등과 같은 재활용 제품 생산업체에 공급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다회용 배달·포장 음식용기 사용문화 조성을 위해 올해 7월부터 동탄 신도시에서 경기도 배달특급 앱을 통해 다회용기 사용 주문 고객에 한해 다회용기로 음식을 배달하고 이후 수거·세척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SK케미칼은 이번 협력을 통해 고품질의 페트 원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루평균 수백 톤(t)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쏟아지지만, 수거·선별·재활용 과정에서 오염 등의 이유로 고품질의 재활용 원료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다.

SK케미칼과 화성시는 배달특급 앱을 활용해 내년 100t의 양질의 투명 페트병를 수거하고 2023년에는 경기도 타 지자체 확대해 1000t 이상의 투명 페트병을 회수할 계획이다. 회수된 페트병은 고품질 재생페트(r-PET)로 재활용돼 국내 주요 화장품 패키징 및 리사이클링 섬유 생산을 위해 해외로부터 수입되는 고품질 재생페트를 대체한다는 방침이다.
 

[사진=SK케미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