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檢, '대장동 수사' 긴 시간 동안 뭐 했나...조건 없는 특검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경은 기자
입력 2021-11-22 16: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저축은행 대출비리 묵인 사건부터 수사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국노동조합총연맹에서 열린 한국노총-이재명 후보 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대장동 특혜 의혹을 둘러싼 검찰 수사를 비판하며 조건 없는 특별검사제(특검) 수용 의사를 재차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저도 오면서 검찰 수사 결과 발표를 봤다. 근데 그 긴 시간 동안 (검찰이) 무엇을 했는지 매우 궁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뇌물공여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이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 대한 가십성 기삿거리에 해당되는, 확인할 수 없는 검찰발 정보들이 마녀사냥하듯 많이 유통된 게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럴 시간에 최초의 부산저축은행 비리를 왜 윤석열 후보가 묵인해줬는지, 그때 대출 비리를 엄단했다면 사실은 대장동 프로젝트팀은 공중분해 됐을 것이고 공공개발을 막는, 민간개발을 위해 로비하고 정치권과 야합하는 일은 원천적으로 사라졌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윤석열 후보의 부친 집을 화천대유 관련자들이 사줬다. 그것도 대출비리를 묵인한 것과 관련된 것 아닐까 하는 의문도 제기됐다"며 "이미 밝혀진 것처럼 '50억 클럽' 실체가 드러났는데 그에 대한 수사 진척은 전혀 들려오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7000억원을 넘게 투자한 하나은행이 자신들은 배당을 받지 않고 소액을 투자한 화천대유 관계자들에게 모든 개발이익을, 수천억원을 몰아준 것이야말로 배임설계인데 이에 대한 수사도 진척됐다는 소리를 듣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부정부패 수사는 자금이 어디로 흘러갔느냐를 집중해 수사해야 한다. 납득하기 어렵다는 생각"이라고 거듭 피력했다.

이 후보는 또 "그뿐만 아니다. 공공개발을 하지 못하게 국민의힘 시의원이 권력을 동원해 막았다. 민간개발을 강요했다"며 "이것이야말로 배임이고 배임죄 강요, 또는 직권남용 아니겠느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거듭 "이 부분은 왜 수사를 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저는 얼마 전 말한 것처럼 조건 달지 말고 화천대유의 첫 출발지인 저축은행 대출비리 묵인 사건부터 지금 현재에 이르는 개발이익이 어디에 부정하게 사용됐는지, 처음과 끝에 대해 조건 없는 특검을 신설하는 게 좋겠다는 뜻을 다시 밝힌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