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내년 봄 일본을 찾는다. 요미우리신문은 21일 미국, 일본, 호주, 인도 등 4개국이 참여하는 '쿼드'의 두 번째 대면 정상회의가 내년 일본에서 개최된다고 보도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회의 참석을 위해 취임 뒤 첫 방일이 성사될 수 있다고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이날 요미우리신문은 지난 19일 커트 캠벨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이 내년 쿼드 회의는 일본이 주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한 것을 전하면서 일본 정부가 이르면 내년 봄 쿼드 정상회의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앞서 지난 12일 일본 정부가 2차 쿼드 대면 정상회의를 이르면 내년 봄 주최하고 싶다는 의사를 다른 당사국에 전했다고 전한 바 있다. 

쿼드는 중국을 견제하는 동맹체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 지난 3월 화상 방식으로 첫 정상회의를 가졌으며, 9월에 워싱턴DC에서 바이든 대통령 주도의 첫 대면 정상회의를 가진 바 있다. 일본에서는 당시 대면회의에는 퇴임 직전의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가 참석한 적이 있다. 

한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 20일 2차 쿼드 정상회의의 시간과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매년 개최한다는 방침에 따라 앞으로 구체화될 것이라고만 언급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