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클라우드 제공]


네이버클라우드 금융클라우드를 활용하는 국내기업 10곳이 네이버클라우드의 지원을 받아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이하 '온투법')상 등록을 마쳤다. 산업특화클라우드 전략을 강화하고 있는 네이버클라우드의 금융업종 입지가 커질 전망이다.

19일 네이버클라우드는 온투법상 등록심사를 지원해 온 온라인투자연계(이하 'P2P)' 기업 가운데 와이펀드, 비에프펀드, 레드로켓, 펀딩119, 리딩플러스, 오아시스펀딩, 론포인트, 브이펀딩, 프로핏, 에프엠펀딩, 10곳이 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P2P금융 이용자 보호를 위해 작년 8월 온투법을 시행했다. 이 법은 P2P기업 대상 보안규정, 인프라구성과 자기자본금 등을 심사해 등록하도록 정하고 있다. 미등록 기업의 P2P금융 사업은 금지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온투법 대응경험을 바탕으로 온투법 등록심사를 준비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금융클라우드 고객유치에 나섰다. 자사 클라우드서비스를 쓸 수 있는 크레딧(500만원 상당) 지급, 인프라컨설팅, 초기구축혜택, 온투법대응컨설팅을 지원했다.

이화영 네이버클라우드 커머셜세일즈 이사는 "네이버클라우드의 특화된 금융클라우드 인프라를 바탕으로 투자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투자환경을 구축하도록 지원했다"라며 "다양한 핀테크기업이 비즈니스역량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네이버클라우드 측은 P2P금융 기업이 퍼블릭클라우드를 활용하면 인프라 구축을 위한 초기 비용을 절감하고 사업역량 개발에 더욱 집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클라우드의 확장성, 보안성, 데이터분석 기술을 활용해 사업 경쟁력을 키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네이버클라우드의 금융클라우드는 금융보안원의 클라우드 안정성 평가항목과 트래픽 분산을 위한 멀티존 구성, 세분화한 스토리지상품을 통한 정교한 데이터관리 등 업계 요구사항을 충족한다. 이번 온투법 지원 사례로 금융클라우드 공급을 확대할지 주목된다.  

이유강 와이펀드 대표는 "네이버클라우드의 금융클라우드 인프라가 P2P금융 업계 전반의 신뢰성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준 비에프펀드 전무는 "물적시설 관련 자료작성에 필요한 모든 인프라 정보 제공과 구축을 빠르게 지원해준 덕분에 성공적으로 등록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