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복잡한 계산 문항은 지양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진 18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 마련된 고사장에서 수험생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본부는 2022학년도 수능 2교시 수학영역에 관해 "교육과정에서 다루는 기본 개념에 대한 충실한 이해와 종합적인 사고력을 필요로 하는 문항을 출제했다"고 18일 밝혔다.

출제본부에 따르면 올해 수능 수학은 고등학교까지 수업으로 습득한 수학 개념과 원리를 적용해 문제를 이해·해결하는 능력을 측정하는 문항을 위주로 출제했다. 복잡한 계산을 지양하고, 반복 훈련으로 얻을 수 있는 기술적 요소나 공식을 단순하게 적용해 풀 수 있는 문항은 피했다.

올해 수험생은 문·이과 구분 없이 공통과목으로 '수학Ⅰ'과 '수학Ⅱ'를 봤다. 또한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가운데 1개를 선택과목으로 골라 풀었다.

공통과목인 수학Ⅰ과 수학Ⅱ는 문항은 11개씩이다. 수학Ⅰ은 로그 성질을 이해하고 이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13번), 탄젠트함수 그래프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11번), 수열의 귀납적 정의를 이해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5번) 등을 출제했다.

수학Ⅱ는 함수 연속의 뜻을 이해하고 이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12번), 함수 증가와 감소를 판정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19번), 미분가능성과 연속성 관계를 이해하고 다항함수 정적분을 구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20번) 등으로 구성했다.

선택과목은 각각 8문항을 출제했다. 확률과 통계에는 중복조합을 이해하고 중복조합 수를 구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25번), 조건부확률 뜻을 이해하고 이를 구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30번), 연속확률변수를 이해하고 이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29번) 등이 나왔다.

미적분 과목은 등비급수 뜻을 알고 그 합을 구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25번), 함수 그래프의 개형을 그릴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28번), 부분적분법과 치환적분법을 활용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30번) 등을 출제했다.

기하에서는 타원 뜻을 알고 이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26번), 두 평면벡터의 내적과 위치 벡터 뜻을 알고 이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29번), 정사영 뜻을 알고 이를 구할 수 있는지를 묻는 문항(30번) 등으로 구성했다.

선택과목은 확률과 통계를 택한 수험생이 25만7466명(53.2%)으로 가장 많았다. 미적분은 18만4608명(38.2%), 기하는 4만1546명(8.6%)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