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균주 B2B사업 누계 판매량 10t 달성

[사진=hy 제공]

hy는 B2B(기업 간 거래) 사업 주력 균주 2종에 대한 ‘자체 검증 GRAS(이하 GRAS)’를 취득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6월 자사 특허 유산균 ‘KY1032’의 미국 FDA 신규 기능성 소재 등록(NDI)에 이은 두 번째 해외 인증이다. 이를 통해 소재 안전성 입증과 함께 해외 균주 시장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는 평가다.

GRAS는 미국 시장에 진입하는 신규 식품원료의 안전성을 확인하는 제도다. 유전자 및 독성 분석, 인체 적용시험 결과 등을 전문위원 검증을 거쳐 적합 여부를 판정한다. 미국 내 제조업체가 해당 재료를 사용하기 위한 인증서인 셈이다.

인증을 마친 균주는 체지방 감소 유산균 ‘킬팻’과 피부 유산균 ‘HY7714’ 2종이다. 2종 모두 국내 식약처가 인증한 개별인정형 원료다. hy가 직접 분리해 개발한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로 기업간 거래로 판매하는 균주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전체 판매량의 90% 수준이다.

킬팻은 김치류에서 분리한 식물성 프로바이오틱스다.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6개 지표인 체중, BMI, 피하지방면적, 체지방률, 체지방량, 총 지방면적의 유의적 감소를 확인했다고 hy 측은 설명했다. 근육, 무기질, 수분 등을 말하는 체지방량의 변화는 없이 체지방률과 체지방량만 유의적으로 감소시키는 건강한 다이어트 소재다.

HY7714는 모유에서 유래한 국내 최초 피부 건강 유산균이다. 피부 보습 및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으로부터 피부 건강 유지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이정열 hy 중앙연구소장은 “자사 핵심 균주 2종이 GRAS 인증을 통해 안정성을 다시 한 번 인정 받았다”며 “다양한 기능성 소재 개발을 통해 국내 프로바이오틱스 B2B 1위 공급사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hy는 프로바이오틱스 분말 누적 판매량 10t을 달성했다. 사업을 본격화한 2020년 4월 이후 1년 7개월 만이다. 올해만 총 8200㎏을 판매해 지난해 대비 2배 넘는 신장률을 기록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