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이 GS칼텍스와 손잡고 순환경제 및 탄소중립을 위한 친환경 원료 양산 기술 공동 개발에 나선다. LG화학의 발효 생산 기술과 GS칼텍스의 공정 설비 기술력이 시너지를 낼 것이란 기대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18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생분해성 플라스틱 원료인 3HP(Hydroxypropionic acid·하이드록시프로피온산) 양산 기술 개발 및 시제품 생산을 위한 공동개발협약(JDA)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을 비롯해 양사 주요 연구개발 인력들이 참석했다. 

3HP는 바이오 원료인 포도당 및 비정제 글리세롤(식물성 오일 유래)의 미생물 발효 공정을 통해 생산되는 친환경 물질이다. 생분해성 플라스틱뿐만 아니라 기저귀에 적용되는 고흡수성수지(SAP) 및 도료, 점·접착제, 코팅재, 탄소섬유 등 다양한 소재의 원료로 사용될 수 있는 차세대 '플랫폼 케미컬(Platform Chemical)'로 각광받고 있다.

LG화학은 세계 최고 수준의 3HP 발효 기술을 독자적으로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합성수지와 동등한 기계적 물성 구현이 가능한 생분해성 신소재인 PLH(Poly Lactate 3-Hydroxypropionate) 개발에 성공, 양산을 준비 중이다.

LG화학이 개발한 PLH는 포도당 및 비정제 글리세롤을 활용한 바이오 함량 100%의 생분해성 소재로 단일 소재로는 합성수지와 동등한 기계적 물성과 투명성을 구현할 수 있는 신소재다. 2023년 시제품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향후 고객사 평가 등을 통해 양산에 필요한 추가 투자도 검토할 계획이다.

양사는 2023년부터 3HP 시제품 생산을 통해 생분해성 소재 및 다양한 바이오 플라스틱 시장 진입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또 향후 화이트 바이오 분야 전반에 대한 협업 및 지속가능한 바이오 생태계 실현 방안에 대해서도 적극 논의한다.

양사의 협업은 탄소중립 및 자원 선순환, 미세 플라스틱 문제 해결 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장조사업체 등에 따르면 글로벌 바이오 플라스틱 시장은 2021년 12조원에서 2026년 34조원 규모로 연평균 23%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협약과 관련해 허 사장은 "미세플라스틱이 심각한 환경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자연생태계에 신속히 분해되는 제품은 친환경 소비를 독려한다는 측면에서 지속가능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며 "양사의 친환경 원료 개발 협력을 통해 순환경제 및 탄소저감 기여하는 동시에 고부가가치 제품을 통한 경제적 가치 창출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 부회장은 "지속가능한 신소재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해 정유·화학 업계를 대표하는 양사가 협력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친환경 소재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집중해 환경과 사회를 보호할 수 있는 미래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지난해 국내 화학 업계 최초로 '2050 탄소중립 성장'을 핵심으로 하는 지속가능성 전략을 발표하고, 기후변화 대응 및 자원 선순환 활동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GS칼텍스도 순환경제 및 자원효율화에 동참하기 위해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개발·생산하고 있다.
 

18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오른쪽)과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3HP 양산화 기술 개발 및 시제품 생산을 위한 공동개발협약(JDA)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화학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