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열린 '2021년 스마트농업 인공지능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숭실 카우 클럽팀과 SSCC꿀벌팀이 각각 최우수상, 우수상을 받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숭실대 제공]


숭실대(총장 장범식)는 학교 컴퓨터 중앙동아리 SSCC가 '2021년 스마트농업 인공지능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이 대회는 스마트농업 분야 인공지능(AI) 모델을 개발·발굴하는 행사로 올해 처음 열렸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주관한다.

AI 모델을 개발하는 AI 해커톤 부문과 스마트농업 데이터를 활용한 아이디어 기획 부문으로 나뉜 이번 대회에서 SSCC의 '숭실 카우 클럽(Soongsil Cow Club)'팀은 최우수상을, 'SSCC꿀벌'팀은 우수상을 각각 수상했다.

숭실대 IT융합전공 백승우 학생과 AI융합학부 김민규·이종인 학생, 물리학과 김수빈 학생이 참여한 숭실 카우 클럽팀은 AI와 빅데이터를 이용한 소 전용 통합 건강관리시스템인 '카우 스마트 매니지(COW SMART MANAGE)'를 제안했다.

카우 스마트 매니지는 소의 온도·심박·산소포화도·심전도를 측정하는 '스마트 귀표'로 건강 상태를 측정해 자료를 모으고, 전용 모니터로 상태를 한눈에 보여준다. 백승우 숭실 카우 클럽팀장은 "스마트 웨어러블에 관심이 많아 심전도까지 측정하는 스마트 귀표라는 아이디어를 냈다"고 말했다.

숭실대 물리학과 국혜경·강효림 학생과 전자공학전공 서은진 학생, 중어중문학과 이영민 학생, 컴퓨터학부 황서현 학생이 만든 SSCC꿀벌팀은 AI와 빅데이터를 이용한 '스마트 양봉장 통합관리시스템'을 제시했다. 캐글·욜로·월드 하이브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현재 양봉장에 필요한 조치를 추천하고, 천적을 자동으로 감지·퇴치하는 기술이다.

국혜경 SSCC꿀벌팀장은 "생산성 증대와 노동력 절감이라는 스마트농업 목적에 맞게 모든 분야 농민들에게 관련 혜택이 돌아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양봉 분야 아이디어를 기획했다"며 "수상까지 이어져서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