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용 79㎡에서 93대 1 최고 경쟁률 기록…전 주택형 1순위 마감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 투시도 [사진=두산건설 제공]



두산건설이 경기 안산시 상록구 건건동 일원에서 선보인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이 1순위 청약에서 마감됐다. 

1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16일 1순위 해당지역 청약 접수를 받은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은 총 106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905건이 접수되며 평균 8.54대 1의 경쟁률로 전 타입이 마감됐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면적 79㎡ 타입으로 1가구 모집에 93건이 접수되며 9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앞서 15일 실시한 특별공급 청약에서는 101가구 모집에 676건이 접수되며 평균 6.69대 1의 높은 경쟁률이 기록됐다. 현재, 안산시에서 1순위 경쟁률로 가장 높은 경쟁률(평균 41.71대 1)을 유지하고 있는 ‘안산푸르지오브리파크’의 특별공급 경쟁률인 4.62대 1을 압도하는 수치였다.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은 안산시 상록구 건건동 894-10 일원에서 옛 인정프린스아파트 재건축 사업을 통해 조성된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4층, 7개동, 전용면적 59~79㎡, 총 725가구 규모로, 이중 조합원분을 제외한 207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