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UG, 카카오페이 모바일 전세보증금반환보증 서비스 개선
 
HUG CI [사진=HUG 제공]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카카오페이와 함께 모바일 전세보증금반환보증(이하 전세보증) 서비스를 개선했다고 17일 밝혔다.

전세보증은 전세 계약 종료 시 임대인이 전세금을 돌려주지 않는 경우 HUG가 임대인을 대신해 임차인에게 전세금을 반환하는 HUG의 대표적인 서민주거안정 보증상품이다. HUG 지사 및 업무위탁 은행(국민, 기업, 농협, 신한, 우리, 하나 등 10개), 비대면 가입채널(카카오페이, 네이버부동산)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HUG는 고객 편의를 증진하고자 2019년 11월에 카카오페이 ‘모바일 전세보증‘을 개시했다.

기존에는 카카오페이에서 아파트·주거용오피스텔에 한해 보증 가입이 가능했으나, 이번 서비스 개선을 통해 다세대주택(연립/빌라)도 모바일로 간편하게 보증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페이에서 다세대주택(연립/빌라)의 보증 신청이 가능해짐에 따라 인력 부족에 따른 상담 지연 등 고객의 불편 사항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카카오페이로 보증 가입한 경우, 추가로 3% 비대면 보증료 할인이 적용되므로 카카오페이를 이용하는 다세대주택(연립/빌라) 임차인은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게 된다.

권형택 HUG 사장은 “급증하는 전세보증 수요에 대응하고자 카카오페이 모바일 전세보증을 개선하게 됐다”며 "HUG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하고 모바일을 통한 신청 대상을 확대하여 서민 임차인들의 보증금 보호를 위한 안전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