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개최
  • 올해까지 상생형 구매정보 플랫폼 구축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 = 중기중앙회]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6일 “중소기업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대응을 위한 맞춤형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경주 힐튼호텔에서 열린 ‘2021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기조강연에서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장관은 자율적 협력을 통한 상생경제도 확산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는 “ESG, 디지털전환 등 글로벌 변화와 함께 대응하는 자상한기업 협약을 확대하고, 참여기업 우대 등을 통해 상생결제 확산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까지 상생형 구매정보 플랫폼을 구축해 기술개발에 성공한 소부장 중소기업과 이를 필요로 하는 대‧중견기업의 수요매칭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권 장관은 제2벤처붐 확산, 소상공인‧전통시장 디지털 전환, 협동조합 공동사업 활성화 등을 확대해 가겠다고 했다.

그는 “복수의결권 도입,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개선 등 제2벤처붐이 확산하도록 추가적인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며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지원을 강화하고 구독경제 등 정기적인 판로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중소기업협동조합 관련해 “제3차 협동조합 활성화계획을 올해 말까지 수립하고, 탄소중립과 디지털 대전환 등 글로벌 이슈에 공동대응의 마중물로 협동조합을 육성하겠다”며 “협동조합이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사회적 자산으로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