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수도권 중환자 병상도 한계상황에 근접했다. 비상계획(서킷 브레이커) 발동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지만, 정작 명확한 발동 기준이나 우리 일상이 어떻게 바뀌는지 방안이 없어 혼란과 불안을 부채질한다. 일상회복을 시작하면서 이 같은 상황을 예측하지 못했던 걸까. 유비무환의 정신이 아쉽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