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재부 16일 '월간 재정동향' 발표
  • 재정적자 74.7조…적자폭 33.8조↓

세종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전경.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올해 들어 지난 9월까지 국세수입 274조5000억원이 걷혔다. 지난해보다 60조원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16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21년 11월호 월간 재정동향 및 이슈'를 보면 올해 1∼9월 국세수입은 274조5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59조8000억원 많았다. 연간 목표 대비 수입 비율을 나타내는 진도율은 87.3%를 보였다.

세목별로는 경기 회복에 따른 기업 실적 개선으로 법인세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조1000억원 늘어난 65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법인세 진도율은 99.4%에 달했다.

자산시장 호조가 이어지고 취업자 수가 늘면서 양도소득세·근로소득세 등 소득세는 86조9000억원으로 21조8000억원 증가했다. 부가가치세는 56조5000억원으로 8조8000억원 늘었다.

9월 한 달 기준 국세수입은 1년 전보다 4조1000억원 많은 26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1월부터 9개월 연속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증가세다.

국세수입과 세외수입, 기금수입을 합친 1∼9월 총수입은 1년 전보다 88조원 많은 442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9월 총지출은 472조원으로 37조2000억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올해 9월까지 통합재정수지(총수입-총지출)는 29조6000억원 적자를 보였다. 다만 적자 규모는 1년 전보다 50조8000억원 줄었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뺀 실질적인 정부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74조7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이 역시 적자 폭이 33조8000억원 내려갔다.

9월 기준 국가채무는 926조6000억원으로 전달 927조2000억원보다 6000억원 줄었다. 9월에 국고채 상환이 이뤄진 영향이다. 다만 10월 기준 국가채무는 936조5000억원으로 다시 늘었다.

안도걸 기재부 제2차관은 "3분기까지 예상보다 큰 폭의 세수 개선세가 계속되고 있으나 4분기에는 자산시장 안정화와 세정 지원 조치 등으로 개선세 둔화가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국채시장을 면밀히 점검하며 국고채 발행량 조절과 한국은행과 정책공조 등을 해 적기에 시장 안정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