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수현 자화자찬 낯 뜨거워…국민고통수석”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문재인 정권은 그야말로 청년 포기 정권, ‘청포’ 정권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올해 상반기 30세 미만 청년 체감경제고통지수는 전 연령 가운데 가장 높게 나타났을 뿐 아니라 2015년 집계 이래 최악인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라 약속했지만 실제로는 꼰대·수구·기득권 586세대 인물이 온갖 권력과 지위를 독점하며 권력의 주변인만 특권과 반칙을 누리는 세상을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문재인 정부의 청년 정책은 청년의 삶 전반을 보듬는 포괄적 정책이었다”고 밝힌 것을 언급, “낯 뜨거운 자화자찬”이라며 “소통수석이 아닌 국민고통수석인 것 같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에 대한 청년 분노가 나날이 높아지는데도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한술 더 떠 ‘소비쿠폰을 지급하자, 면접비를 지원하자’는 등 청년에 더 큰 부담을 안길 궁리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장 눈앞의 선거만 이기고 보자며 돈으로 유혹하는 이 후보와 민주당의 무책임을 대한민국 청년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