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18일 중소기업 SaaS 온라인 수출상담회
  • 해외 해커톤 열어 API 마켓플레이스 활성화

[사진=네이버클라우드 제공]


네이버클라우드가 중소기업의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수출 판로 개척과 API 마켓플레이스 기반의 오픈API 서비스 판매를 지원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중소벤처기업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공동으로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온라인 수출 상담회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상담회 참여 기업은 수출 희망 2개국 기업(국가별 3개사)과의 1대1 비즈니스 매칭 기회와 GS글로벌에서 발간된 국가별 시장보고서를 받는다. 매칭이 가능한 곳은 네이버클라우드의 해외 리전 소재지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등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중소기업 SaaS 홍보마케팅 수단을 강화하는 방안으로 인플루언서와의 협업, 웨비나 개최 등을 추진하고 있다. 우수 솔루션 보유 기업 5곳의 디지털 콘텐츠 제작과 현지 마케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올해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중소기업의 오픈API 판매 수익을 얻게 해주는 API 마켓플레이스 운영 사업도 진행 중이다. 모든 참여 기업의 홍보를 돕고 네이버클라우드 활용 기업에 300만원 상당의 크레딧을 지급하는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동남아 진출 활성화를 위해 현지 스타트업, 개발자, 대학생 대상 온라인 해커톤도 개최한다. 싱가포르를 중심으로 다음달 신청 접수를 시작해 내년 1월 본선 경기와 시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온라인 해커톤을 위해 마켓플레이스 등재 오픈API 50여개 중 10개를 대표로 선정한다. 참가팀은 해커톤 참가 조건으로 선정된 오픈API 10개 중 1개를 선택해 활용해야 한다. 대표로 선정된 API를 제공한 기업 10곳은 참가팀의 멘토로 활동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해커톤 참가팀 전원에 네이버클라우드를 활용할 수 있는 300만원 상당의 크레딧, 교육, 컨설팅을 제공한다. 대표 API 제공 기업에는 홍보영상 제작을 지원하고, 해커톤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기업과 API에 대해 소개한다.

김홍진 네이버클라우드 클라우드테크서비스총괄 전무는 "동남아는 많은 비즈니스 기회가 잠재된 매력적인 시장"이라며 "국내 중소기업이 네이버클라우드와 해외 시장에서 무한한 가능성과 발견하고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업종별 글로벌 SaaS 기업 육성을 위해 한국SW산업협회, 투글로벌센터, GS글로벌, 요즈마그룹과 함께 발족한 컨소시엄 'SaaS N'의 기술지원을 맡고 있다. 작년부터 기업의 공공SaaS 경쟁력을 높이는 보안인증상담지원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