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0여벌의 한복이 음악과 무용이 함께 한 종합예술로 재탄생

밀양시 영남루에서 한복패션쇼의 진행모습.[사진=밀양시 제공]

지금 경남 밀양시(시장 박일호)에서는 밀양의 고풍스런 멋과 한복의 아름다움이 어우러져 가을의 대향연이 펼쳐지고 있다.

밀양시가 주관한 밀양 환타지아 ‘날 좀 보소. 한복 좀 보소’ 한복패션쇼(디자이너 이영애)가 지난 13일 오후 5시 영남루의 밤을 오색창연하게 수놓았다고 14일 밀양시가 밝혔다

이번 패션쇼는 시민을 비롯한 관광객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나라 대표 누각이 있는 영남루에서 화려하게 펼쳐졌다

지역의 대표 문화유산인 아랑과 의열정신 등을 70여벌의 한복으로 풀어낸 이번 패션쇼는 궁중 한복부터 현대적인 한복까지 다양한 한복을 아름답게 소개해 관객들을 한껏 사로잡았다.

식전공연으로 지역의 대표 공연 중 하나인 ‘점필재 아리랑’이 선을 보였고, 1부에서는 아랑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한 전통 한복을, 2부에서는 독립운동가의 삶을 검은색 두루마기와 하얀 천을 활용한 한복이 중심이 되어 무용수의 몸짓과 음악이 어우러진 종합예술로 표현되었다.

‘2021 한복문화 지역거점 지원사업’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되었다.

삼문동의 한 시민은 “경복궁에서나 볼 수 있는 한복패션쇼를 영남루에서 볼 수 있어 너무 행복하다"고 감탄사를 자아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지역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서는 지역문화유산을 중심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여야 하고 그 중 하나가 한복"이라며, “앞으로 우리 옷 한복사업을 더욱 더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