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BS 유튜브 캡쳐]


서울시가 서울주택도시공사(SH) 신임 사장에 김헌동 사장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시는 김헌동 후보자를 신임 SH 사장으로 임명하기 위한 내부 절차를 밟고 있다. 김 후보자는 이르면 이번 주 내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전날 자신의 SNS에 "기대했던 노무현 정부는 나를 시민운동가로 만들었다. 크게 기대하지 않았던 문재인 정부가 나를 공직자로 만들었다"고 글을 적었다.

김 후보자는 쌍용건설을 거쳐 2000년부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서 활동하며 아파트값거품빼기운동본부장,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 등을 지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는 부동산 정책이 실패를 거듭했다고 지적하며 분양 원가 공개, 분양가 상한제 시행, 공시지가 인상 등을 촉구해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의 저격수로 불렸다.

그는 최근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집값 안정을 위해 '반값 아파트'로 불리는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앞서 시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지난 10일 김 후보자가 전문성이 결여됐다는 등의 이유로 부적격 판단을 내렸다.

그러나 오세훈 시장은 김 후보자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혀온 만큼 김 후보자 사장 임명을 강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