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선 후보이기 전에 한 사람의 남편이고 싶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1-11-09 18: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일정취소로 폐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 아내 회복 중

  • 김혜경, 오늘 새벽 의식 잃고 쓰러져 봉합 수술 받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부인 김혜경 모습 [사진=아주경제 DB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9일 아내의 낙상사고로 후보 일정을 전면 취소한 것과 관련, "갑작스레 취소하는 바람에 많은 분들에게 폐를 끼쳐 진심을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애써주신 119 구급대와 의료진 그리고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덕분에 별 탈 없이 잘 회복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아내에게 늘 미안한 마음이며 제가 인권운동, 시민운동 등 정치에 뛰어드는 바람에 하지 않아도 됐을 고생을 많이 겪게 했으며 힘들고 화가 날 법한 상황에서도 늘 제게 힘이 되어주는 아내"라며 그동안 내조로 고생한 아내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제가 미처 깨닫지 못하는 사이, 몸을 축내고 있던 아내에게 저는 평생 두고 갚아도 다 못 채울 빚을 지고 있으며 대선 후보이기 전에 한 사람의 남편이고 싶다"며 "오늘 만큼은 죄송함을 무릅쓰고 아내 곁에 있고 싶고 일정 취소로 폐를 끼친 모든 분들께는 잊지 않고 꼭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 부인 김혜경씨 비서실장인 이해식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의 배우자실장으로서, 김혜경 여사와 관련한 사실관계를 다음과 같이 알려드립니다>란 제목의 글을 통해 "이재명 후보의 부인 김혜경 여사는 오늘(9일) 새벽 1시경 자택에서 구토와 현기증, 일시적 의식소멸에 따른 낙상으로 119 구급대에 의해 분당 모병원 응급실로 긴급이송됐다"고 경과를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어 전날인 8일 점심 무렵부터 컨디션 난조를 보이다가 심야(9일 새벽)에 구토를 하며 의식을 잃고 쓰러지면서 신체 일부를 바닥에 부딛쳐 열상을 입어 응급실에서 밤새 진단과 응급치료를 받았고 이날 아침 모 성형외과로 이송돼 열상부위 봉합수술을 했다"며 "현재 퇴원해 자택에서 안정가료중이다"라고 전했다.

이 의원은 또 "이재명 후보는 사고 당시부터 지금까지 응급실과 병원에 동행하고 자택에서 아내를 보호중"이라면서 "이에 따라 부득이 일정을 취소하고 현재 아내와 함께 자택에 머무르고 있다"고 현 상황을 알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