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개특위 구성 합의…'곽상도 사퇴안' 11월 본회의서 처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황재희 기자
입력 2021-11-09 16: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한병도 더불어민주당‧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사진=연합뉴스]



여야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를 구성하는데 합의했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9일 국회에서 만나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측이 공개한 합의문에 따르면, 정개특위는 민주당 9인·국민의힘 8인·비교섭단체 1인으로 구성하고,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기로 했다.

특위는 ▲공직선거법 관련 헌법불합치 사안 ▲피선거권 연령 조정(만 25세 이상→만 18세 이상) ▲기타 공직선거 등과 관련해 여야 간사 간 합의하는 사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위에는 입법 심사권이 부여되며, 안건은 여야 합의처리를 원칙으로 한다. 특위 활동 기한은 오는 2022년 5월 29일까지다.

이밖에 여야는 법률안과 안건 처리를 위해 오는 11일과 25일, 다음 달 2일과 9일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

11일 열리는 본회의에서는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사퇴안을 처리할 전망이다. 또 최재해 감사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등도 표결 처리된다.

한편 민주당이 추진하는 전국민 재난지원금인 ‘위드코로나 방역지원금’의 경우 국민의힘과 갈등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한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양 수석 간 합의사항으로 논의하지 않았다”며 “여당과 야당이 이견이 있기 때문에 필요하면 그때 가서 합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