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 페리 투어 입성한 김성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1-11-09 10: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39위로 8개 대회 출전 가능

아이언을 쥐고 스윙 중인 김성현. [사진=게티이미지 for 더 CJ컵 제공]


김성현(23)이 턱걸이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부 격인 콘 페리 투어 8개 대회 출전권을 얻었다.

콘 페리 투어 퀄리파잉 스쿨 파이널 최종 4라운드가 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사바나에 위치한 더 랜딩스 클럽에서 열렸다.

콘 페리 투어 Q 스쿨은 지난 8월 시작됐다. 프리 퀄리파잉과 1·2차전을 거쳐 파이널에 도달했다. 파이널에는 149명이 출전했다.

최종 4라운드 결과 김성현은 2언더파 69타, 최종 합계 1언더파 281타 공동 39위로 Q스쿨을 마쳤다.

40위 이내에 안착하면서 다음 시즌 콘 페리 투어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단, 조건이 붙어있다. 8개 대회 출전이다.

우승한 잭 피셔(미국·최종 합계 14언더파 268타)는 모든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2~10위(공동 포함)는 12개 대회만, 11~40위(공동 포함)는 8개 대회만 가능하다.

이동환(34)과 혼다 클래식에서 임성재(23)의 백을 멨던 앨빈 최(캐나다)는 40위 밖으로 밀려 조건부 시드를 받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