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산업연구원과 공동 세미나…정책 수립 방안 모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봄 기자
입력 2021-11-09 10:2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한국산업은행과 산업연구원은 8일 산업은행 본관 IR센터에서 '2022년 주요산업 전망 및 분석'이라는 주제로 제2차 공동 세미나를 개최했다.[사진=산업은행 제공]

한국산업은행과 산업연구원은 지난 8일 산업은행에서 '2022년 주요산업 전망 및 분석'이라는 주제로 제2차 공동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세미나는 반도체 등 4개 주요 업종에 대한 내년도 산업 전망 관련 정보 공유 및 산업정책 수립 방안 모색 등을 위해 마련됐다.

산업은행은 '석유화학'·'해운' 등 2개 업종에 대한 발제를 맡았고, 산업연구원은 '반도체'·'일반기계' 등 2개 업종의 발제를 담당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석유화학의 경우 내년도 위생·일회용품 등의 수요 증가는 둔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국내외 경기회복으로 총수요는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해운도 회복 속도 조정 및 운임 안정화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반도체는 내년 1분기 약간의 수요 감소가 예상되지만, DDR5 도입 및 본격적인 5G 보급으로 하반기 수요가 대폭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으며, 일반기계는 중국의 건설 규제 등으로 수출 증가세는 둔화되나 내수 견인에 따라 생산 부문이 증가세를 보일 것이라는 진단이다.

이근환 산업은행 미래전략연구소장은 “탄소 중립, 산업 전환 및 글로벌 공급망 변화 등 우리 산업계가 당면한 중요 이슈들에 대한 연구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양 기관의 공동 연구를 계속 활성화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은행과 산업연구원은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정부의 산업정책 수립에 기여하고자 올해 초 산업 분야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올 상반기 중 '핵심산업 밸류체인 진단 및 분석'이라는 주제로 1차 공동 세미나를 개최한 데 이어, 이번 하반기에도 2차 공동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양 기관은 활발하게 공동 연구를 진행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