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LG 냉장고’, 해킹에도 강하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석유선 기자
입력 2021-11-09 1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UL 사물인터넷 보안 평가서 가전업계 첫 플래티넘 등급 획득

LG전자 냉장고가 업계 최고 보안 안전성 평가를 받아 해킹 등에도 안전한 제품임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자사 냉장고가 업계 최초로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의 사물인터넷 보안(IoT Security Rating) 평가에서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글로벌 가전업계에서 플래티넘 등급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글로벌 안전인증기업인 UL은 사물인터넷 제품과 스마트 기기의 해킹 위험성과 보안 수준을 테스트해 보안 등급을 부여한다. 보안 등급은 브론즈, 실버, 골드, 플래티넘, 다이아몬드로 모두 5단계다. 

LG 냉장고는 △데이터 초기화 및 보안 업데이트 기능이 있는지 △수집되는 데이터 종류를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는지 △데이터가 암호화되고 안전하게 저장 및 전송되는지를 평가받았을 뿐만 아니라 악성코드 설치 및 해킹 시도 등의 시뮬레이션과 엄격한 보안 검증을 모두 통과해 플래티넘 등급을 받았다. 

LG전자는 와이파이와 저전력 블루투스를 모두 갖춘 통신모듈을 냉장고에 탑재, 해킹 방어 능력과 데이터 암호화 등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 안전성을 평가 받았다. 회사는 해당 모듈을 탑재한 냉장고 제품을 지속 늘려나갈 계획이다.
 

LG전자 냉장고가 UL 보안 평가에서 가전업계 최초로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 [사진=LG전자 제공]

또한 이번 평가를 계기로 유럽 등 글로벌 가전시장에서 더욱 강화되고 있는 보안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유럽연합(EU)의 경우, 2019년 6월부터 사이버보안법이 발효됐으며 2023년까지 사이버보안 평가의 의무화 수준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에 맞춰 LG전자는 냉장고에 이어 다양한 제품군으로 UL 보안 평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사물인터넷 제품의 개발부터 출시까지 모든 과정에 소프트웨어 보안개발프로세스(LG SDL, LG Secure Development Lifecycle)를 적용해 보안 리스크를 예측하고 대비함으로써 최고 수준의 보안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염장선 H&A플랫폼사업담당 상무는 “고객이 LG 스마트 가전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앞선 성능뿐만 아니라 보안 안전성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