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EU의 인권결의안 제출에 반발..."제 집안 인권오물이나 처리하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해원 기자
입력 2021-11-09 09:4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北 "인권결의안 상정은 정치적 적대행위"....유엔사 해체도 거듭 주장

유엔총회 [사진 = 연합뉴스]



북한은 유럽연합(EU)이 제76차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 북한인권결의안을 제출한 것에 대해 "허위날조자료들로 가득 채워진 모략적인 '결의안'"이라며 "제 집안의 인권오물이나 처리하라"고 비판했다. 

북한 외무성은 9일 홈페이지에서 리상림 조선·유럽협회 회장 명의의 글을 통해 "유럽동맹의 상습적인 '결의안' 상정은 애초부터 우리 인민의 인권을 보호증진하는것과는 아무런 인연(연관성)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리 회장은 "2003년 4월 유럽동맹은 저들의 거듭되는 요구로 시작되였던 우리와의 쌍무인권대화와 협력을 뒤집어엎고 유엔인권에 관한 위원회 제59차회의에 최초의 반공화국 '인권결의안'을 기습 상정시켰다"며 "우리 국가를 '악의 축'으로 지정하고 동맹국들까지 내몰아 전방위적인 압박을 가하던 미국에 대한 맹종이 빚어낸 정치적 적대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리 회장은 "유럽동맹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편승해 해마다 유엔무대에서 우리를 반대하는 '인권결의안'을 반복적으로 들고나와 강압채택하는 대결 일변도에 매여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럽동맹이 우리 국가의 자주권을 침해하고 내정에 간섭하려는 '결의안' 상정놀음의 불순한 목적을 '인권보호'라는 보자기로 가리워 뻐젓이(버젓이) 세상을 기만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뿌리깊은 인종주의, 인종차별, 피난민학대, 경찰폭력, 살인, 성폭행 등 세인을 경악케 하는 온갖 인권유린악페(악폐)가 만연하는 곳이 다름아닌 유럽동맹나라들"이라며 '제 집안의 인권오물'부터 처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EU가 지난달 말 제3위원회에 제출한 북한인권결의안은 고문, 성폭력, 자의적 구금·처형 등 광범위한 인권침해를 지적했으며,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북한은 한국에 있는 유엔군사령부를 해체해야 한다는 주장을 또다시 제기했다. 

북한은 이전에도 주한미군사령관이 유엔사를 겸한다는 이유로 해체를 주장해왔지만, 이번에는 한국 정부가 국제사회에 종전선언을 촉구하는 가운데 거듭 유엔사 해체를 촉구하고 있어 주목된다. 

이날 유엔 홈페이지에 따르면 김인철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1등 서기관은 지난 4일 제76차 유엔총회 제6위원회 회의에서 "개별 국가가 정치·군사 목적으로 유엔 이름을 남용하는 비정상적인 상황은 지체 없이 바로잡아야 한다"며 "유엔사는 유엔과 관련이 없는 미군사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엔군' 이름 뒤에 숨어 남한에 주둔하는 미군이 온갖 종류의 연례 군사훈련을 통해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하고 북남 화해와 협력을 방해하는 주요 원인이라는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최근 남북한에서 동시다발적인 미사일 발사가 있었고 북한과 미국을 포함한 여러 국가의 극초음속 발사체 시험발사가 있었다"면서 "그러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의 발사들만 국제평화에 대한 '위협'으로 규탄받았다"고 반발했다.  

앞서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사도 지난달 27일 제4위원회에서 유엔사의 즉각 해체를 촉구했다. 김 대사는 "한국에 있는 유엔사는 미국에 의해 불법적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행정과 예산 모든 면에서 유엔과 무관하다는 사실이 잘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그는 "1950년 불법으로 창설된 유엔사는 미국이 주도하는 연합사령부와 다를 게 없고 유엔의 이름을 남용하는 것"이라며 "실제로 유엔은 유엔사에 대한 지휘권도 없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