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서, 커제와 재대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1-11-09 08:2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0일 LG배 4강전서

대국 중인 신진서. [사진=한국기원 제공]


신진서(21) 9단이 커제(중국) 9단과 또다시 만난다.

제26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우승 상금 3억원, 준우승 상금 1억원) 8강 둘째 날 경기가 지난 8일 서울 한국기원과 도쿄 일본기원에서 온라인 대국 방식으로 열렸다.

둘째 날 결과 신진서는 이치리키 료(일본) 9단을 상대로 14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신진서는 중반까지 이치리키와 접전을 펼쳤지만, 우변에서 돌과 돌이 부딪혀 진가를 발휘했다.

신진서는 이치리키의 돌 20개를 거두며 항서를 받아 냈다.

대국 직후 열린 4강 추첨에서 신진서는 커제를 상대하게 됐다. 신진서는 23개월 연속 한국 바둑 순위 1위, 커제는 36개월 연속 중국 바둑 순위 1위다.

상대 전적은 신진서가 5승 11패로 열세다. 그러나, 최근 1년간은 2승 1패로 앞선다.

두 기사의 4강전은 10일 열린다. 하루 앞선 9일에는 양딩신과 미위팅(이상 중국)이 격돌한다.

대국 후 신진서는 "출발이 좋지 않았다. 이치리키가 수를 간과해 바둑이 좋아졌다"며 "커제와 빨리 만났다. 혼자 남았다는 생각보다는 내 바둑을 둘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LG배 2연패 중이다. 국가별 우승은 한국과 중국이 11회로 동률이고, 일본이 2회, 대만이 1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