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1월 6일(현지시간) '국제결제은행(BIS) 이사회' 이사로 재선임됐다.

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스위스 바젤 BIS 본부에서 개최된 BIS 이사회에서 이사로 재선임됐다고 밝혔다. 이 총재의 BIS 이사직 임기는 3년이다. 공식 임기는 기존 임기(2019.1월∼2021.12월)에 이어 내년 1월부터 본격 시작된다. 

BIS 이사회는 BIS의 운영 방향, 예산 등을 결정하고 집행부 업무를 감독하는 BIS의 실질적 최고의사 결정기구다. 이사회에는 당연직 이사(창립회원국 총재 6명), 지명직 이사(현재 미 뉴욕연준 총재), 이사회가 일반회원국 총재 중에서 선출직 이사 11명 등 18명으로 구성된다. 

다만 BIS 이사는 현직 중앙은행 총재 자격을 갖추고 있어야 하는데  이 총재의 한은 총재 임기가 내년 3월 31일까지다. 이 총재가 예정대로 임기를 마칠 경우 BIS 이사직도 퇴임하게 되며 이후 BIS 이사회가 새로운 이사를 다시 선출하게 된다. 이 총재의 경우 이미 한 차례 연임한 만큼 한은법 상 추가 연임은 불가능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