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꿈틀문화여행’, 11월 11일·12일 서울 상암 광장

[사진=‘꿈틀문화여행’ 누리집 캡처]


태국과 몽골의 문화가 실감 콘텐츠를 통해 우리 곁으로 다가온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정길화·이하 진흥원)은 8일 “오는 11일부터 12일까지 서울 마포구 상암문화광장에서 태국과 몽골의 문화를 담은 제1회 ‘꿈틀문화여행(WONDER FRAME)’ 행사를 개최한다”라고 전했다.

행사의 큰 틀은 ‘실감 콘텐츠를 활용한 해외여행’이다.

관람객은 ‘증강현실(AR) 원더 게이트’에서 출발해 비행기를 타고 실제 두 나라로 여행하는 듯한 경험을 선사하는 ‘텔레포트 로드’를 지나게 된다.

또 초고화질 LED 영상이 5면에서 나오는 ‘원더 큐브’에 들어가 두 나라의 매혹적인 관광지 속에 빠져드는 실감 체험을 할 수 있으며, 기념품 여권에 본인의 얼굴을 캐리커처로 간직할 수 있는 ‘이민국 부스’도 마련돼 있다.

두 나라로 입국한 후에는 대표 조형물 및 전시를 통해 오감 만족 문화 체험을 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태국 전통 사원과 몽골 전통 가옥인 게르가 구현된 내부 전시 △태국과 몽골의 전통 놀이인 ‘아이끌라(태국 구슬치기)’, ‘샤가이(몽골 민속놀이)’ 체험 △두 나라 현지인이 직접 소개하는 패션·뷰티 체험이 진행된다.

아울러 무대 공간에서는 현장 관람객과 소통하는 라이브 방송 쇼가 펼쳐진다.

11일에는 몽골 프로 게임단 ‘리뉴얼(RENEWAL)‘ 4인이 한국인 지원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배틀그라운드 경기를 치르고, 게임 유튜버 재민TV와 석티비가 이를 생중계한다.

12일에는 방송인 홍석천, 현영이 소개하는 태국 음식 쿠킹쇼가 진행된다. 또 태국 출신 방송인 하이프래, 몽골 인플루언서 몽골엔이수가 출연해 한국 생활 경험담 및 태국·몽골의 최신 흐름을 소개한다.

이 밖에도 ‘꿈틀문화여행 문화 콘텐츠 공모전’ 영상 및 사진 작품 수상작이 스크린을 통해 현장에서 공개되며, 라이브 방송 쇼는 꿈틀문화여행 및 진흥원 유튜브 공식 계정에서도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정길화 진흥원 원장은 “행사 명칭인 꿈틀(Wonder Frame)은 움직이며 변화하는 문화의 현장을 묘사하는 의태어로 들릴 수 있는데, 꿈의 틀, 즉 한류와 해외문화를 바라보는 새로운 기틀이자 세계를 만나는 놀라운 창을 의미한다”며 “생생한 교류의 현장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에게 해외 문화 체험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