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이 합성고무와 합성수지 등 주요 제품의 견조한 수요에 힘입어 3분기에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5일 금호석유화학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으로 6253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3분기 보다 192.5%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2조236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8.2% 늘었다. 순이익도 646억원으로 313.5% 늘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최대 실적을 기록한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3분기 영업이익은 17% 줄었지만, 매출은 1.7% 증가해 다시 한 번 최대 기록을 경신하는데 성공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합성고무 부문은 매출 7734억원, 영업이익 2225억원으로 집계됐다. 동남아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판매량이 소폭 감소했으며 원재료 가격 상승 영향으로 수익성이 하락했으나 견조한 실적을 유지한 것으로 분석된다.

합성수지 부문은 매출 4572억원, 영업이익 714억원을 기록했다. 비수기 진입과 동남아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익성이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용 기초 석유화학인 페놀유도체 사업 부문은 에폭시, BPA 제품의 수익성 개선에 힘입어 매출 6천95억원, 영업이익 2672억원을 기록했다.

금호석유화학 관계자는 4분기에 대해 "경쟁사 물량 확대와 중국 전력 제한에 따른 수요처 가동률 하락 등의 영향으로 일부 제품에서 수익성이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금호석유화학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