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정책조정회의 발언[사진=연합뉴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4일 소비자금융(소매금융) 부문의 단계적 청산을 발표한 한국씨티은행에 대해 소비자 보호방안과 노사 합의 등을 신의성실의 자세로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호중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씨티은행 파장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금융위원회가 조치 명령권을 처음으로 발표했는데, 이는 소비자 불편과 권익 축소 개연성이 높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소비자 보호 방안, 노사 합의 등을 신의성실한 자세로 이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28일 소매금융 부문의 단계적 폐지를 발표한 한국씨티은행에 조치명령권을 발동했다. 조치명령권은 지난 3월 시행된 금융소비자보호법에 따른 것이다. 이에 씨티은행은 단계적 폐지 절차를 개시하기 전 이용자 보호 기본원칙, 상품·서비스별 이용자 보호 방안 등의 계획을 금융감독원장에게 제출해야 한다.

앞서 씨티은행은 지난달 22일 열린 이사회에서 소매금융 부문의 단계적 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후 금융위는 씨티은행의 소매금융 단계적 폐지 결정과 관련해 인가 대상이 아니라고 발표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