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은동 355번지 187가구 규모의 '더 플래티넘' 아파트로 변신
  • 지난 5월 가로주택사업 진출 후 서울 첫 성과

[사진=서울 홍은동 가로주택정비사업 조감도.쌍용건설 제공]



쌍용건설은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355번지 일원에 위치한 홍은동 355번지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쌍용건설은 지난달 30일 개최된 시공사선정총회에서 조합원 111명(전체 조합원 117명) 중 72%(80명)의 찬성표를 얻어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 공사비는 495억원 규모다.

이로써 홍은동 355번지 일대는 향후 지하 2층~지상 19층 3개동 총 187가구의 '더 플래티넘' 아파트로 탈바꿈한다. 2024년 2월 착공을 거쳐 2026년 5월 준공될 예정이며, 조합원분을 제외한 일반분양 가구수는 75가구다.

쌍용건설은 올해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올해 △ 3월 경기도 광명철산한신아파트 리모델링 수주를 시작으로 △ 5월 서울 송파 가락쌍용1차 리모델링 △ 5월 부산 태광맨션 가로주택정비사업 △ 6월 경기도 안양 삼덕진주 가로주택정비사업 △ 9월 부산 온천제2공영 일원 가로주택정비사업 △ 10월 서울 홍은동 355번지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총 1조51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대규모 정비사업이 주춤하면서 규제가 적고 사업속도가 빠른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시장규모가 확대되고 있다"며 "가로주택정비사업 분야 진출 후 5개월여만에 서울 사업수주라는 성과를 이뤄낸 만큼 앞으로도 서울 및 수도권, 광역시에 위치한 중소규모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건설은 현재 재건축·재개발·리모델링 등 도시정비 분야에서만 전국 약 4조3000억원, 총 29개 단지 약 2만6500가구의 사업을 확보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