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2년간 코로나와 사투를 벌였던 자영업자들이 위드 코로나 시행으로 안도의 한숨을 쉬고 있다.

장기간 거리두기에 짓눌렸던 국민도 미뤘던 약속을 다시 잡는 등 모처럼 생기가 돈다.

문득 스치는 오싹함. 코로나와 함께 가는 것일 뿐 종식은 아직 멀었다.

백신 부작용을 대하는 정부의 세심한 관심도 뒷받침돼야 한다.

여전히 방심은 금물이다. 자나깨나 코로나 조심.

오늘도 3000명 안팎의 최대 확진자 기록이 매섭긴 할 듯 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