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MZ세대 고객을 타깃으로 혜택을 강화한 모바일 전용 '현대백화점 FIT 카드'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현대백화점 FIT 카드는 스마트폰에서 즉시 발급해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전용 카드로, 압구정본점 등 현대백화점 전국 16개 점포 및 현대아울렛 8개 점포와 온라인 쇼핑몰(더현대닷컴)에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명품 및 화장품·컨템포러리 등 세개 카테고리에서 상품 구매 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현대백화점그룹 통합멤버십 'H포인트'를 기본적립율(0.1~0.2%, 상품군별 상이)에 최대 2%를 추가 적립해준다. 여기에 무이자 할부(12개월) 혜택도 상·하반기 각 1회씩 제공할 예정이다.

만 19세 이상 신용카드 발급 가능 고객 대상으로 신청 가능하며, 현대백화점카드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에서 신청하면 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최근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는 MZ 세대들을 겨냥해 2030 고객의 구매 비중이 높은 명품·화장품·컨템포러리 상품군 구매 시 적립 혜택을 강화한 카드를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 맞춤형 콘텐츠를 개발해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