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윤석열 캠프]


국민의힘 소속 전·현직 청년 지방의회 의원들이 28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공정하고 투명한 기회의 사다리로 지방자치를 바로 세워달라”는 건의문도 윤 후보에게 전달했다.

박성연 서울 광진구 의원 등 25명은 이날 윤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이번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는 부패한 지방권력을 제대로 감시하지 않으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오랜 기간 집행부와 의회 모두 더불어민주당이 절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었기에 지방권력은 균형을 잃었고 견제의 기능은 상실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제 우리 앞에는 정권교체라는 역사적 사명과 함께 ‘지방자치 정상화’라는 과제가 동시에 놓여있다”며 “이 역할을 감당할 최적임자는 윤 후보”라고 했다.

이들은 윤 후보에게 “역량 있는 인재들이 지방자치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지방의회 진출에 공정하고 투명한 기회의 사다리를 놓아 달라”고 건의했다. 아울러 “중앙당과 국회 차원의 역량 강화와 정책적 지원이라는 버팀목을 놓아달라”고 했다.

이들은 “청년인재들이 중앙정치에서도 제대로 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디딤돌을 놓아달라”며 “이번 대선 필승과 정권교체를 위해 윤 후보와 함께 국민 속으로 들어가 호흡하며 분골쇄신 뛸 것을 다짐한다”고 했다.

이들은 건의문을 전달한 뒤 광화문에서 정권교체와 지방정치 정상화를 위한 피켓 시위를 진행했다.

▶다음은 ‘윤석열 후보와 함께하는 국민의힘 전·현직 청년 지방의회 의원’ 명단

△권태호 (울산 중구) △김도형 (강원 인제) △김일중 (경기 이천) △김형철(부산 연제) △김효정 (부산 북구) △노세영 (울산 중구) △박경흠 (울산 중구) △박성연 (서울 광진) △박채아 (경상북도의원) △박철용 (대전 동구) △안대룡 (울산 남구) △양리리 (서울 서대문) △유광욱 (충북 청주) △윤보수(부산 사하) △이민석 (서울 마포) △이정훈 (울산 남구) △이종석 (강원 양양) △임채덕 (경기 화성) △임현주 (서울 성북) △정미옥 (서울 강동) △정봉규 (경기 성남 분당구) △정연우 (경기 고양) △정혜영 (서울 성북) △조재현 (서울 양천) △홍원표 (충남 예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