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전날 “음식점 허가총량제 운영해볼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 윤관석 사무총장의 안내를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날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이 28일 일제히 비판을 내놨다.

홍준표 예비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헌법상 영업의 자유를 본질적으로 침해하는 위헌적 발상이고 기득권 보호를 위한 구시대적 관건 행정에 불과하다”며 “기회의 평등을 부르짖으며 새로운 참여의 기회를 원천적으로 박탈하겠다는 반헌법적 작태라고 아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이재명식 포퓰리즘 증오정치의 발현이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후보는 “국가가 국민 개인의 삶까지 설계하겠다는 것이냐, 그야말로 전체주의적 발상이다”며 “허가총량제는 음식점 뿐만이 아니라 자영업 전반으로 확대될 것이다. 결국 국가가 산업 전반을 통제하겠다는 결론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위험한 경제관은 가뜩이나 어려운 우리 경제를 더 강력한 간섭과 통제의 늪으로 몰아넣을 것”이라고 했다.

유승민 후보는 “북한 김여정의 말인 줄 알았다. 이 후보의 수준을 그대로 보여주는 조잡한 발상이다”면서 “이 후보는 자유롭고 공정한 시장경제에 대한 이해가 초등학생 수준도 안 되는 사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지막지한 이 후보를 한 방에 보낼 사람은 유승민 뿐이다. 진정 정권교체를 원하신다면, 답은 유승민 뿐이다”고 했다.

원희룡 후보는 “이재명 ‘헛소리 총량제’부터 실시해야겠다”면서 “음식점 허가총량제는 국민의 삶과 직결된 많은 부분들을 직접 통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정부의 역할은 이재명 후보처럼 막무가내로 규제하고 억압하는 것이 아니다. 국가가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분명하게 구분해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장 시행한다는 것은 아니고 고민해볼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부정식품을 사 먹을 자유는 자유가 아니고, 아무거나 선택해 망할 자유는 자유가 아니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