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이 현직을 떠난 이후 처음으로 공개 방송을 통해 자신의 경영론을 펼친다. 한국교육방송공사(EBS) '금주의 클래스e' 특강을 통해서다. 본지 아주경제신문은 지난 18일부터 내달 4일까지 매주 월~목 방영하는 그의 특강을 방송 익일 지상중계한다. 재계 1위 삼성전자의 '초격차' 정신을 다져온 권 고문의 경영 철학이 ‘위드 코로나’ 시대에도 여전히 빛을 발하는 혜안이 될 것이라 기대해본다. <편집자 주>
 
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이 업무의 격을 높이는 방법으로 “불필요한 시간을 줄이는 연습을 하라”고 조언했다.

권 상임고문은 27일 방영한 한국교육방송공사(EBS) 2TV ‘클래스e’ 특강에서 업무효율을 높이는 방법을 소개했다. 그는 시간을 관리하고 원칙을 정함으로써 업무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 상임고문은 우선 시간을 관리하는 방법으로 ‘하지 말아야 할 일 목록(Not to do list)’을 정리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저는 기업에서 일하시는 분들에게 Delegation(위임), Decrease(축소), Discard(폐기)의 ‘3D’를 추천한다”며 “권한을 위임하고, 불필요한 과정을 축소하고, 하지 않아도 될 일을 폐기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필요 없는 업무를 줄이고 3D를 통해 아낀 시간을 부가가치가 높은 업무에 투자해 효율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권 상임고문은 “학창 시절 시험에서 1점, 5점, 10점짜리가 있으면 10점짜리부터 풀었을 것”이라며 “지위가 높아질수록 10점짜리 문제를 풀어야 하는데, 1점짜리까지 스스로 풀고 있으니 문제는 많이 푼 것 같은데 시간이 부족해 막상 점수가 높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칙을 세워 업무효율을 높이는 방법에 대해서도 조언이 이어졌다.

그는 “원칙이 합리적이고 이해하기 쉽고 간단해야 한다”며 “그리고 그 원칙은 지위고하에 상관없이 일관성 있게 지속해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칙이 일단 정착하면 조직 구성원들은 그에 맞춰 알아서 업무를 처리하게 된다는 것이다.

권 상임위원은 자신이 삼성종합기술원장으로 근무할 때 원칙을 정착시켜 업무 효율성을 높인 사례를 소개했다.

그는 “삼성종합기술원에 가서 보니 프로젝트가 너무 많았다”며 “이 기술이 개발되면 삼성에서 쓰게 될 것인지, 특정 기업이 독점이나 특허로 막아놓은 기술인지, 아이디어가 좋아 성과를 몇 배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지 등을 고려해 원칙을 정했다”고 회상했다.

권 상임위원은 마지막까지 불필요한 시간을 줄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여러분들도 리더가 되면 시간을 미래지향적이고 생산적인 데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며 “불필요한 시간을 줄이는 연습을 하는 게 앞으로 다음에 일할 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이 한국교육방송공사(EBS) '클래스e'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EBS2 방송 갈무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