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30.7% 윤석열 25.1% 유승민 20.6% 원희룡 6.3%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의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7일 “대역전의 드라마가 시작됐다. 11월 5일까지 남은 8일은 1등 후보로 역전하기에 충분한 시간”이라고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발표된 머니투데이와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 보수야당 대선후보 적합도에서 제 지지도가 수직 상승했다. 윤석열 후보와는 이제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면서 이렇게 적었다.

유 후보는 “매일같이 구설수에 휘말리고, 시대에 역행하는 후보들에게 실망한 국민과 당원들께서 저 유승민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하고 지지하기 시작했다”면서 “파죽지세로 올라가는 지지율이 바로 그 증거”라고 했다.

유 후보는 “국가 운영 철학과 소신, 도덕성과 품격, 경제와 안보를 챙길 전문성까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압도할 후보는 유승민 뿐이다”면서 “국민의힘 후보 중 누가 이재명과의 TV토론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생각해달라”고 했다.

유 후보는 “중도층과 흔들리는 민주당 지지층까지 끌어들일 후보는 오직 유승민이다”면서 “유승민을 뽑으면 유승민이 된다. 함께 대역전 드라마를 만들고, 그 기세로 본선에서 승리하지 않으시겠나”라고 했다.

한국갤럽이 머니투데이 의뢰로 지난 25~26일 조사, 이날 발표한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호도에 따르면 유 후보는 20.6%를 기록했다. 홍준표 후보는 30.7%, 윤 후보는 25.1%를 기록했다. 원희룡 후보는 6.3%로 나타났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로, 윤 후보와 유 후보의 차이는 오차범위 내인 4.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