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남시 이메일 보존기간, 유의미한 자료 확보 미지수"

서울중앙지검[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성남시청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성남시장 재임 당시 이메일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성남시청 정보통신과에 수사관들을 보내 이 후보와 당시 정진상 정책실장, 비서실장의 이메일을 확보했다.

아울러 은수미 현 성남시장과 그의 정책실장, 비서실장의 이메일도 함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검찰 수사관들이 검색한 대상자는 이들을 포함해 10명 가량이다.

검찰은 과거 이 후보나 정 전 실장의 이메일에 2015년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된 기록들이 남았을 것으로 기대하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성남시의 이메일 기록 보존 기간이 3년으로 알려져 압수수색에서 유의미한 자료를 확보했을지는 알 수 없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이메일과 시장실 등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해 대장동 사업 관련 성남시 결재 라인을 확인하는데 주력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