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위메이드 대표[사진=위메이드 제공]

위메이드와 자회사 위메이드트리가 합병한다.

위메이드는 25일 이사회를 열어 블록체인 사업을 전담했던 자회사 위메이드트리의 흡수합병을 결의했다.

이번 합병으로 위메이드는 게임과 블록체인을 연계하는 메타버스 사업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위메이드는 모든 게임이 ‘플레이 투 언(Play to Earn, P2E)‘으로 변환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을 구축한다.

지난 2018년 1월에 설립된 위메이드트리는 지난 3년여간 블록체인 게임 개발, NFT(대체불가능한 토큰) 거래소 등의 사업을 해왔다.

위믹스 플랫폼 위에 탑재된 ‘미르4’ 글로벌은 전 세계 170여개 국가에 12개 언어로 정식 출시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메이드의 비전은 위믹스를 글로벌 메타버스 기축 통화로 만드는 것이며, 이번 합병은 그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