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브이푸드 아세로라 비타민샷’ 라벨 안쪽 번호 입력후 해피포인트 적립
  • 약 12만병 리사이클링 효과 기대…비닐·플라스틱 올바른 재활용 기여도

hy ‘브이푸드 아세로라 비타민샷’.[사진=hy]


hy(옛 한국야쿠르트)가 해피포인트와 제휴해 친환경 캠페인 ‘해피라벨’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지난 8월 실시한 ‘떼라벨’ 캠페인에 이은 두 번째 제품 라벨 분리 캠페인이다. 올바른 라벨 분리배출을 통해 자원순환과 재활용의 중요성을 환기하고 생활 속 실천을 장려하기 위해 기획했다.

캠페인 제품은 ‘브이푸드 아세로라 비타민샷(이하 비타민샷)’이다. 참여 방법은 제품 구매 후 라벨 뒤에 있는 프로모션 코드를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입력하면 된다. 기간은 11월 30일까지다.

친환경 생활습관 실천과 고객 참여 향상을 위해 이벤트는 전원 100% 당첨으로 구성했다. 참여만 해도 해피포인트를 최대 100 포인트부터 1만 포인트까지 받을 수 있다. hy 정기배송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은 매회 참여 가능하다.

소비자 편의성을 위해 패키지도 변경했다. 이벤트 기간 동안 시즌 한정 패키지를 적용해 라벨 분리 부분에 해피포인트 적립 문구를 삽입했다.

hy 비타민샷의 연간 판매수량이 110만병에 이른다. 이벤트 기간 동안 약 12만병의 비타민샷 제품에 대해 자원 리사이클링 효과가 기대된다. 또 비닐과 플라스틱 용기의 올바른 분리배출에 대한 인식도 높아질 것이라는 게 hy 측의 예상이다.

박영우 hy 마케팅담당은 “앞으로도 친환경 소재 적용 확대 등 소비자에게 가치소비 경험을 제공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