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너지부 장관 초청으로 카타르 방문
  •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도 당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4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쉐라톤호텔 마즐리스홀에서 셰이크 무함마드 빈 하마드 빈 카심 알 압둘라 알타니 카타르 신임 통상산업부 장관과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정부가 카타르 정부에 우리나라 조선업체의 액화천연가스(LNG) 선박 수주 지원을 요청했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카타르를 찾아 칼리드 빈 칼리파 빈 압둘라지즈 알 싸니 총리를 예방하고 에너지부 장관과 통상산업부 장관, 국무장관 겸 경제자유구역청 이사장을 잇달아 만났다.

이번 방문은 카타르에너지공사 최고경영자(CEO)를 겸임하는 알 카비 에너지부 장관 초청으로 이뤄졌다.

문 장관은 카타르 방문 기간 LNG 선박·선사 수주 세일즈를 벌였다. 알 카비 장관이 이끄는 카타르에너지공사는 전 세계 가스 매장량의 13%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 규모 노스필드 가스전 개발을 위해 LNG 선박 발주를 추진 중이다. 발주는 올 연말부터 이뤄질 전망이다.

문 장관은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LNG 운반선 발주 때 우리나라 조선사들이 수주하도록 지원해달라고 강력하게 요청했다. 카타르가 추진 중인 주요 건설·플랜트 사업에 우리 기업 참여 기회를 달라고도 했다.

에너지부 장관 회담·만찬에서도 "한국 조선사가 입증된 건조기술력을 기반으로 세계 LNG 운반선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한국 업체의 카타르 LNG 선박 수주를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장관은 LNG 운반선 수주에서 우리 업체가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본다. 그는 카타르 방문 전날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한국 취재진을 만나 "한국 조선사들이 LNG 운반선 슬롯(선박 건조 공간) 계약이 돼 있어 대부분 수주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조선소를 대표해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조선 3사는 지난해 6월 카타르와 LNG 운반선 슬롯 계약을 맺었다.

문 장관은 셰이크 무함마드 빈 하마드 빈 카심 알 압둘라 알타니 신임 통상산업부 장관 회담과 오찬에서는 조선·플랜트 등 전통적 경제 협력뿐 아니라 수소와 바이오 등 신산업 분야 협력도 늘리기로 했다.

이어 카타르 경제자유구역에서 알 사이드 국무장관 겸 경제자유구역청 이사장을 만나 투자 확대와 기업 사업 지원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카타르 측에 2030년 '부산세계박람회(월드엑스포)' 지지도 호소했다. 문 장관은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월드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해 관심과 지지를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최근 치솟는 가스 가격과 관련한 논의도 이뤄졌다. 문 장관은 에너지부 장관 회담에서 가스값 안정 등 세계적 에너지 위기 대응에 양국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