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통위, 미디어통신위로 개편…노영방송 적극적 개선책 마련”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선거 캠프에서 언론자유 확대를 위한 방송개혁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4일 공영방송 통폐합 및 단계적 민영화 방안을 공약했다.

홍 후보는 이날 여의도 캠프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가진 언론에 대한 모든 권력을 내려놓겠다”며 ‘언론 자유확대·미디어 혁신 7대 공약’을 발표했다.

홍 후보는 “집권하면 청와대는 언론사 운영에 일절 관여하지 않겠다”고 했다. 특히 KBS 등 공영방송과 정부와 공기업 지분이 있는 모든 언론사의 사장 및 경영진 인선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했다.

홍 후보는 KBS-1TV와 EBS, 아리랑TV 3개 채널을 통합해 순수 공영방송의 형태로 운영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KBS-2TV와 MBC 등에 대해선 단계적 민영화 방침을 밝혔다.

홍 후보는 “방송통신심의위는 공정성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어서 그 위상과 권한, 운영 문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며 대통령 직속 방통위를 ‘미디어통신위원회’로 개편하겠다고 했다.

홍 후보는 “소위 노영(勞營)방송 현상, 언론사 구조조정과 경영혁신 문제는 적극적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외에도 방송의 재허가·재승인, 디지털 미디어 규제 개혁 등에 대해서도 추후 세부 공약을 발표하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