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최근 장외시장 K-OTC에서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 자산규모 100억을 갓 넘는 기업이 한국전력 시총 수준인 13조원대까지 치솟은 것이다. 주가는 다시 4만원대로 추락했지만 고작 한 달 전에는 500원에 불과했다. 해당 기업은 바이오 재료를 내세우고 비밀 토론방을 운영하며 주가를 끌어올렸다. 누가 봐도 이상한데 더욱 이상한 것은 금융당국의 “규정 위반이 없다”는 해명이다. 당국은 개미들의 무덤 위에서 ‘보이지 않는 손’ 타령이나 하려나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