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 추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여전히 전국 곳곳에서 발생하며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게 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23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13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223명보다 92명 적고, 일주일 전인 지난 16일의 1173명에 비해서도 42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879명(77.7%), 비수도권이 252명(22.3%)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17명, 경기 373명, 인천 89명, 충남 62명, 충북 36명, 부산 35명, 대구 29명, 경남 23명, 경북 21명, 강원 12명, 제주·대전 각 8명, 전북 7명, 전남 5명, 광주 4명, 울산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4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23일 오전 서울 관악구민종합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를 찾은 시민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