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3R
  • 이태훈 버디7 7언더파 때려
  • 사흘 합계 16언더파 선두에
  • 2위 문도엽 두 타 차로 눌러
  • 승부처는 18번 홀, 난도 높아

티샷 중인 이태훈. [사진=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대회 본부 제공]


이태훈(캐나다)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세 번째 우승컵을 향해 달리고 있다.

2021 KPGA 코리안 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우승 상금 2억원) 셋째 날 3라운드가 23일 인천 서구에 위치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1·7208야드)에서 열렸다.

3라운드 결과 이태훈은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낚아 7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사흘 합계 16언더파 197타로 순위표 맨 윗줄에 이름을 올렸다. 2위 문도엽(30·14언더파 199타)과는 두 타 차다.

이태훈은 1번 홀(파5)과 2번 홀(파4) 두 홀 연속 버디를 낚았다. 4번 홀, 6번 홀, 8번 홀(이상 파4) 징검다리 버디 3개를 추가했다.

전반 9홀 5타를 줄인 그는 10번 홀과 11번 홀(이상 파4) 두 홀 연속 버디를 더했다.

하나금융그룹 건물과 인접한 마지막 3홀(16·17·18번 홀) 등 나머지 홀은 모두 파를 적었다.

18번 홀은 둘째 날 '커트라인(합격선)'을 넘은 63명 중 단 두 명(문도엽, 김학형) 만이 버디를 기록했다. 18개 홀 중 가장 어려운 홀이다. 최종 4라운드에서도 승부처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라운드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방문한 이태훈은 "보기 없이 마무리를 잘했다. 퍼팅이 잘 됐다. 잔디와 (코스) 레이아웃이 마음에 든다. 나의 게임을 하면 우승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18번 홀 깃대 위치가 어려웠다. 내일도 까다로워질 것 같다. 버디 할 때는 버디, 파할 때는 파를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캐디와 주먹을 맞대는 이태훈(왼쪽). [사진=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대회 본부 제공]


이태훈은 아시안 투어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코리안 투어 첫 우승은 2017년 신한동해오픈이다. 당시에는 아시안 투어 시드로 출전했다. 두 번째 우승은 2019년 개막전(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이다. 그런 그가 최종 4라운드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다면 2년 6개월 만의 투어 통산 3승이다.

문도엽은 이날 버디 5개, 보기 한 개를 엮어 4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사흘 합계 14언더파로 선두(이태훈)에 두 타 뒤진 2위다.

김민규(20)는 이날 버디 5개, 보기 3개를 엮어 2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사흘 합계 13언더파 200타로 3위다.

허인회(34)와 유송규(25)는 사흘 합계 8언더파 205타를 때려 공동 4위에 위치했다.

방어전에 오른 서요섭(25)은 사흘 합계 1언더파 212타에 그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