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수심리 위축에 따른 거래 감소에도 집주인 버티기 돌입"

[자료=부동산R114 제공]

매수심리 위축에도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0.10% 오르면서 상승세가 지속했다.
 
23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10% 올라 3주 연속 같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대출규제, 금리인상 불안 등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됐지만 버티기에 들어간 집주인들이 호가를 고수하면서 상승세가 지속했다고 부동산R114는 분석했다.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덜한 외곽지역의 대단지 아파트 위주로 가격이 올랐다. 지역별로는 △관악(0.20%) △강북(0.16%) △강동(0.15%) △구로(0.15%) △노원(0.15%) △강서(0.14%) △마포(0.14%) △도봉(0.13%) 순으로 상승했다.
 
수도권은 집값 '키 맞추기'가 이어지면서 구리, 파주, 양주 등이 올랐다. 지역별로는 △수원(0.13%) △안양(0.11%) △남양주(0.10%) △파주(0.10%) △이천(0.10%) △평택(0.10%) △고양(0.09%) △구리(0.09%) △군포(0.09%) △시흥(0.09%) △안성(0.09%) △양주(0.09%) 등이 올랐다.
 
전세는 가을 이사수요가 출퇴근이 용이한 지역으로 유입되면서 강서, 마포 등의 오름폭이 확대됐다. △강서(0.22%) △마포(0.18%) △관악(0.15%) △강동(0.14%) △광진(0.14%) △구로(0.14%) △영등포(0.12%) △중랑(0.11%) △노원(0.10%) 등이 상승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10월 들어 매수심리 위축에 따른 거래 감소가 두드러지고 있지만, 서울 아파트 시장은 크게 동요하지 않는 분위기"라며 "금리인상과 가계부채 추가대책 예고 등 하락요인과 전세시장 불안, 공급 감소, 풍부한 유동성 등 상승 요인이 팽팽히 맞서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전세시장은 매물이 귀한 반면 전세자금 대출재개로 이사를 계획했던 수요가 늘어날 수 있어, 시장의 불안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