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포치료제·세포유전자치료제 모두 생산 가능한 첨단시설

[사진=바이젠셀]


보령제약 관계사인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전문기업 바이젠셀이 면역세포치료제의 임상 가속화 및 상업용 대량생산을 위한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 기준) 첨단시설에 착공했다고 22일 밝혔다.

바이젠셀에 따르면 가산디지털단지 내 '더 리즌 밸리 지식산업센터'에 자리를 잡은 신규 GMP 시설은 2644㎥(약 800평) 규모로 조성되며 연구시설까지 포함하면 4539㎥(약 1400평) 규모에 이른다. 이를 위해 약 2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시설은 2022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 외에도 세포처리시설 구축, 인체세포 등 관리업 허가까지 2022년 상반기에 함께 완료할 예정이다.

새로운 GMP 시설은 7개의 클린룸(청정실)을 갖추고 있으며, 자동화공정시스템을 도입해 대량생산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유전자 치료를 위한 'LMO(Living Modified Organisms, 유전자변형생물체) 시설'도 함께 설계하여 '세포치료제'와 '세포유전자치료제' 모두를 연구 및 생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특징을 기반으로 신규 GMP 시설은 면역항암제와 면역억제제를 비롯해 바이젠셀에서 개발 중인 모든 면역세포 기반의 임상시험용 의약품과 상업용 의약품 생산이 전부 가능하다. 국내에서 '세포치료제'와 '세포유전자치료제'를 모두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동시에 갖추고 있는 경우는 많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새롭게 구축되는 GMP 첨단시설은 '미생물 신속 자동화 배양기'와 '마이코플라즈마 실시간 중합요소 연쇄반응 검사법(Mycoplasma Real-time polymerase chain reaction)'이 도입된다. 이를 바탕으로 품질관리(Quality Control)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켜 신속하게 제품이 출하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는 것이 바이젠셀 측의 설명이다.

보령제약이 지난 2016년부터 투자를 진행한 바이젠셀은 앞서 지난 8월 코스닥 상장을 마쳤다. 당시 바이젠셀 측은 연구개발 및 시설 구축에 공모자금을 적극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바이젠셀 김태규 대표는 "회사의 지속 성장을 위해 세포치료제뿐만 아니라 세포유전자치료제까지 모두 생산할 수 있는 GMP 시설을 착공하게 됐다"며 "세 개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파이프라인과 최첨단 GMP시설을 통해 세계 최고의 면역세포치료 전문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바이젠셀은 국내 최초·최다 T세포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주요 파이프라인에 대한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바이젠셀은 맞춤형 T세포 면역항암치료제 '바이티어(ViTier, VT)', 범용 감마델타T세포 면역항암치료제 '바이레인저(ViRanger, VR)', 범용 면역억제치료제 '바이메디어(ViMedier, VM)'라는 국내 최다 면역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6종의 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