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먹거리 기본권 보장과 지속 가능한 먹거리 체계구축을 위해 '세종시먹거리위원회'를 발족하고, 먹거리 종합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한다. 먹거리위원회는 지난 7월 15일 제정된 먹거리 기본권 보장조례(제9조)에 따라 생산·소비·가공·소비 관련 단체 대표, 전문가를 대상으로 공개모집 등을 통해 구성됐다. 먹거리 기본권 보장을 위한 기존 로컬푸드위원회, 지역농산물 공공급식지원 심의위원회의 심의 기능을 통합·운영하게 된다.

세부적으로는 먹거리 정책 수립 및 평가, 지역 먹거리 선순환 체계구축, 공공급식 및 로컬푸드 관련 주요 정책 등 먹거리 관련 정책 전반을 심의·자문한다. 시는 컬푸드 직매장, 공공급식지원센터를 양대 축으로 먹거리 기반을 마련해온 1단계 푸드플랜을 평가하고 2단계 전략과제 도출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특히, 2030년을 대비해 △공공성 담보를 위한 통합적 운영체계 확립방안 △생산자-소비자 조직화 △도시성장에 따른 신규 관계시장 창출·대응전략 등 앞으로의 전략방안을 정립해 나갈 계획이다. 연구용역은 세종시먹거리위원회의 자문·심의 과정과 보완을 거쳐 이르면 내년 상반기 본격적인 추진에 나설 예정이다.
 
◆세종시-고려대 정보보안 청년인재 양성 업무협약

세종시가 고려대학교 4단계 BK21 인공지능 스마트시티 융합기술 교육연구사업단(단장 김휘), 스마트시티 보안교육연구단(단장 이동훈)과 정보보안 청년인재 양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22일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에서 열린 제2회 코리아 스마트시티워크숍에서 고려대 소속 해당 사업단 및 연구단과 정보보안 청년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 기관은 상호 협력을 통해 실무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실전형 신기술 활용 보안인재를 육성, 관내 보안관제 전문기업의 지역인재 채용을 돕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실전형 정보보안 인력양성을 위한 현장실습 지원 △최신 정보보안 기술연구 △융합 정보보안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 추진에 힘을 모으게 된다.

특히, △스마트시티 실현을 위한 정보보안 정책정보 공유 △정보보안 포럼 운영 등에도 상호 협력해 지역 정보보안 체계 확립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